PR CENTER

NEWS

no_images
[조선일보 김명환 회장 인터뷰] ‘데크 플레이트’ 40년간 생산·판매… “노사 함께하는 공동체 경영 목표” 2022-04-15 |   강판과 철근을 일체화해 거푸집 및 인장재 역할까지 동시에 하는 ‘데크 플레이트’는 건물의 안전을 책임지는 신개념 건축자재이다. 덕신하우징(회장 김명환)은 데크 플레이트를 40여 년간 생산·판매하며 건설 현장에서 신뢰를 쌓아왔다.덕신하우징이 지난 1월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실시한 브랜드 평판조사에서 건축제품 상장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. 고객 눈높이에 맞춘 ▲제품 개발 ▲맞춤 영업 ▲고객 신용을 비롯해 어려운 이들을 위해 꾸준히 봉사해온 결과다. 그리고 그 중심에 김명환 회장이 있다.◇신용을 밑천 삼아 사업을 시작하다가난한 가정의 막내로 태어난 김명환 회장은 군(軍) 제대 후 한 건설회사에서 잡부(雜夫)로 일을 하다 다리를 크게 다치게 됐다. “다리를 심하게 다쳤는데도 계속 일찍 출근했어요. 그렇지 않으면 해고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. 사장님께 비질부터 전화받는 일까지 다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죠. 완치 후 사장님이 영업사원으로 일할 수 있냐고 제안하셨어요.” 그렇게 아무 준비 없이 영업사원이 된 그는 ▲성실 ▲고객 감동 ▲신용으로 6개월 만에 영업 1위의 실적을 거두었다.김 회장은 “내뱉은 말...